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825,85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1 hit, Yesterday 491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09.05.11 20:43
현재 여의도 모 프로젝트에서 Agile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내가 맡은 롤은 프로젝트가 Agile 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 주며, 특히 TDD 및 Pair Programming 에 대한 현장 가이드를 만들어서 제공하는 데에 있다. 기간은 대략 한달.

단순 가이드만으로 그치지 않기 위해 현장에서 개발자들과 함께 개발업무를 나누어 하며 사내 Agile 가이드의 보완 작업등을 함께 할 예정이다. 처음에는 현장파견까지 Full Time 으로 진행할 것인가에 대하여 의문점을 갖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급박하게 돌아가는 단납기 프로젝트에서 Agile 을 적용하고, 애자일 실천기법(Practice)을 적용하는데는 다소 위험이 따르기에, 부하 분산적인 측면에서도 프로젝트에 M/M(Man Month)기여를 하겠다고 했다.

사무실은 다른 사람들과 달리 난 야근수당도 없고, 프로젝트 성공시에도 Profit Share 대상에서 제외된다.

Agile 과 함께 생산성 향상등에 대해서 고민중인데, 현재 SA (Software Architect)가 따로 있는 상황에서 내 Role 이 다소 묘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하지만, 뭐가 어찌 되었든, 부디 이번 프로젝트가 사내 Agile 성공 프로젝트로 사례로 남아서, 좀 더 Agile 이 넓게 펼쳐졌으면 한다.

사람은 죽고 시스템은 사는 프로젝트 현실(People is dying for System)에 Agile 에 나름 빛이 될 수 있을까? 문제는 생산성인데, 생산성이 늘면 과연 그 만큼 사람들에게 여유를 줄 수 있게 될런지는 또 다른 의문이긴 하다.
 
어쨌든, 오늘 드디어 개발자들과 첫 대면을 마쳤고, 함께 '화이팅!'을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