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783,182 Visitors up to today!
Today 201 hit, Yesterday 900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09.01.22 15:14
생각을 정리한다던가, 아이디어를 모을때 Mindmap 같은 기법을 사용한다.
종이에 쓸 때도 있지만, 저장의 한계상, 보통 Freemind 나 XMind 등의 툴을 사용한다.

그런데 마인드 맵은 상위/하위 개념, 혹은 연관개념 형태의 브레인스토밍에 적합하지만, 주체들의 관계를 표시하기에는 다소 약하다.

* opensource mindmap tool XMind. 기능은 좋은데 다소 느리며 폰트 변경이 번거롭다.*

그럴 때 사용하는 것이 컨셉맵이다.
 

* 컨셉맵의 대표 프로그램인 CampTools의 사이트. 웹 사이트 첫 페이지 자체가 CampTools 로 만들어져 있다 *

컨셉맵은 주제들 사이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해서 쓰인다. 그래서 상위에서 하위로 갈때, 관계가 읽혀질 수 있다. 마인드 맵이나 컨셉맵 어느 하나가 더 좋다라기 보다는 영역이 살짝 다르다고 보는 것이 맞는 것 같다.

두 분야 모두 오래된 부분이라(실제로 컨셉맵은 마인드맵 보다 10년 정도 먼저 나온 개념이다) 어느 정도 공인된 사고 정리(혹은 노트)방법이며, 상용툴/무료툴 모두 나와있다. 

컨셉맵도 상당히 쓸만하지만,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언어적인 한계상 컨셉맵을 우리말기반으로 제대로 쓰기에는 어색함이 있다. 주어(단어)-술어(동사)-목적어(단어) 식의 언어에 맞춰줘 있기 때문이다.

어쨌든 관계를 설명할 필요가 있을때는 컨셉맵의 개념을 도입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soldierant님이 촬영한 Gobbledy Gook.
* 컨셉맵의 또 다른 예 *

ps. 참고로, 컨셉맵을 쓸때는 위에서 아래로 읽힐 수 있게 쓰는 것이 기본 원칙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