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783,553 Visitors up to today!
Today 84 hit, Yesterday 109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08.11.06 09:53

이상한 경쟁.

* 고등학생이라고 가정하고 읽습니다 *

공부하다보면 우연히 혹은 노력으로 알게 되는 내용이 있다. 그리고 왠지 시험에 나올 것 같은데, 옆 짝꿍, 혹은 나와 경쟁관계에 있는 녀석은 '이걸 알까?' 싶은 내용일 때가 있다. 그러면 어떻게 하나?

대부분이 취하는 방법은 혼자만 알고 끝내는거다.

그런데 그 방식에는 중요한 것이 빠져있다. 옆 짝꿍과 경쟁하는데 경쟁의 목적이 반에서 1등이라면 말이 된다. 하지만, 그게 전국의 고3들과 경쟁하는 수능이라면 참 우스운 거다. 우선 내가 아는 지식이 정말 맞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도 어렵고, 혹은 그것보다 더 나은 방법을 상대방, 혹은 반에 누군가가 알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거의 쉽지는 않겠지만, 반에서 1등과 2등, 그리고 혹은 그 외 등수들이 자신만의 공부 비법이나 Know-how 를 공유하면 그들의 전국 석차는 다 같이 오를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 그게 심리적이든 지식적이든 서로에게 자극이 되고 공부가 되기 때문에 그렇다.

그런데 현실은 어떤가?

나만 알것 같은 짧은 공식하나에 우월감을 갖거나, 자신의 숨겨진 비기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사람의 심리란게 참 묘해서 하나를 내 놓으면 자신의 하나를 잃는 것만 같지만, 멀리보면 그렇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다. 그 유명한 '돌맹이로 만든 스프'라는 우화처럼, 내가 먼저 내어놓는 용기는 모두에게 필요한 마법의 돌이 될 수도 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