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855,63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3 hit, Yesterday 262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13.01.01 21:36

작년 글에 이어서 정리해 보는 2012년 회고 #2 -  개인 SNS글 중 기억하고 싶은 생각, 그리고 나누고 싶은 메모!


2012에는 트위터는 비슷하게 사용했지만 '미투'서비스는 사용이 확 줄어들면서 '페이스북'사용이 크게 많이 늘었습니다. 그 중 '기억하고 싶은 생각', '나누고 싶은 말들'이라 할만한 것을 몇 가지 찾아서 문장 조금 다듬어 남겨봅니다. 뭐, 어느새 새해가 되었고, 이런저런 이유로 조금 늦었지만 그래도 결산의 의미로 정리해 적어보았습니다. 


직장생활 10년이 넘었지만, 그 동안 (나를 포함해) 어느 누구도 자기 자신이 '비 이성적으로 행동하며 말이 안통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주변에 그런 사람 본적 있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있다고 대답한다. (...?!)


내 안의 어떤 자아끼리의 대화 
A: 일정계획 세우려니 머리가 아프네. 어차피 계획세운대로 잘 안될것 같은데.. 흥~ 
B: 어차피 운전이 내맘처럼 안된다고 빙판길에서 운전대를 놓을 순 없잖아. 
A: 아...?!

- 가끔 '이 사람은 일을 안하는 걸까?' 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다양한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가만히 살펴보면 대개는 당신 생각과는 달리 실제로 그렇다. (..으응?) ㅎㅎㅎ

- 그럴려고 그런건 아닌데 옆에 앉은 여자분이 전화 상대방에게 '어디로오라구? 목성토성역?'이라고 말하는 바람에 그만 혼자 뿜어버렸다. 미안요

- 실패경험 없이 성공한 사람들은 실패하는 사람들의 이유를 오해하곤 한다.

- 과학자들은 실패를 '데이터'라고 부르는데 우린 왜 이렇게 실패를 두려워하고 피하려하는가?

- 사람이 일을 너무 열심히 하다보면 정작 '즐겁게 사는 방법'을 까먹게 된다. 그러다 결국 나중에는 다시 재현해 내지 못하는 지경에 이른다.

초심을 잃으면 원래 마음이 불안하고 조급해 지는 법이다. : )

- 때때로 드는 생각. '이미 대부분의 수레바퀴는 만들어져 있다. 어디있는지, 어느게 적당한지를 몰라서 바보같이 다시 만들고 있을 뿐'

- 비슷한 동네에 사는 사람들은 생각도 비슷한 법이다. 클린룸에서 면벽수행으로 나온 아이디어가 아니라면 '내 아이디어네, 니 아이디어네'하면서 자랑하거나 서운해 하거나 할 필요 없다.

- nhn이라는 단어를 타이핑 할 때 한영 변환을 하지 않아 곧잘 실수로 ㅜㅗㅜ 이라고 타이핑을 하곤 한다. 그리고는 그때마다 한 번씩 피식.. 웃는다. '울지마!' 이러면서.
 (註: 이건 팀 해체되고 회사 분위기 어수선하고 그런시점에 쓴.. )

- 다른 여자들보다 자신이 더 많은 걸 자신의 남자에게 요구한다고 생각하는 여자는 없다. 

- 구글 크롬브라우저는 현재 버전이 무려 18인데도 여전히 배경색과 배경 이미지 인쇄를 지원하지 않는다. 어떤 의미론 참 강직하다만, 이런데는 쓸데없이 강직한 모습 보이지 말아줘. 
 (: 현재는 크롬이 버전23. 여전히 배경인쇄가 없다 -_-)

열광하는 것이 많은 사람의 인생과 열광하는 것이 적은 사람의 인생은 그 열렬함의 강도와 분야를 떠나 타인에게 보여주는 에너지가 확실히 다르다.

- 사회적 통념상 '성공했다' 생각되는 사람이 정작 본인의 마음이 평안하지 못하고 자유롭지 못한 것(처럼 보이는 것)을 볼때면 '그럴거면 소중한 인생(=말 그대로의 Life Time)을 써가며 뭣하러 악착같이 성공했는가?'싶은 마음이 든다.

- 우리가 무엇을 판단할 때 옥석을 잘 가리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돌'을 쳐다보지 않고 '돌'을 쳐다보는 주변사람들의 얼굴을 쳐다보고 결정하기 때문이다.

- 우리가 만드는 수 많은 (프로그래밍적인) 죄악은, '무지'가 아닌 '무시'에서 기인한다. 지식이 있고 능력이 있기 때문에 기회가 되거나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제대로' 할 수 있다고 믿곤 하지만, 평소에 안하면 평생 못한다. 그게 내가 본 현실이다.

- 어떤 분야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해서 지식이 많은 것과 실제 해당 분야의 일을 능숙하게 수행하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 이건 축구에 대한 지식만으로는 좋은 플레이어가 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 나이 먹어가면서 아는 것이 많아지니 겁나는 것도 많아지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사고치는 속도나 규모가 점점 빨라지고 커지는 것 같다. (묵념)
 (: 우리나라에서 node.js 컨퍼런스를 개최하겠다고 선언하고 일을 진행하던 즈음에 쓴 글)

자신에게 따금한 이야기를 해 줄 수 있는 가족 이외의 사람이 옆에 있다면 그건 큰 축복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런 사람과는 관계를 형성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 많은 경우에 있어 좋아하는 걸 '일'로하면 하기 싫은 부분도 해야 한다. 취미로 하면 안해도 되는 그런 부분을 말이다. 따라서 취미를 일로 삼을 때는 잘 생각해 보아야 한다. 

- 엔지니어링에 대해 소박한 마음으로 멋진 SW를 만드는 엔지니어를 보면 참 좋다!

- '회사'라는 조직은 곧잘 서로가 서로를 복제하는 것이 생존 전략이고 그걸 이루기 위해 곧잘 자신을 포함한 다른 사람의 인생까지도 소모해 버리곤 한다. 전략의 성공/실패 여부와는 별개로 조금 안타까운 일이다.

- 내가 못을 만들어 공개하면 다른 사람이 망치를 만들고, 또 다른 사람이 망치와 못으로 책상을 만들고, 또 다른 사람들이 책상을 모으고 칠판을 붙여 교실을 만드는 것이 오픈소스 개발이다.

- 정리해 놓은 것이 너무 많아져서 다시 정리가 필요해진 상황. 뭔가 아이러니하네..

- 종의 생존이 다양성에서 근거하듯 SW개발방식도 Best Way 한 가지만 있었더라면 지금처럼 발전하진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걸 알면서도 안 그랬으면 어땠을까 할 때가 있다. 때론 마치 엔딩없는 드라마를 십수년째 보는 느낌이라 가끔씩은 지친달까..

- 지금은 '대항해시대' 같은 느낌의 '대스타트업 시대!' 저비용으로 창업하기엔 환경적으로 괜찮은 시절인것 같다.
 (: 이건 2013년에도 이어지는 내용일 될 것 같다!)

상당수의 경우, 학자(학생)나 현업개발자나 제대로된 SW를 만들어내지 못한다. 한 쪽은, 아는 건 많은데 (동작)하는 게 적고 다른 한 쪽은, 하는 건 많은데 아는 게 적다.

오늘 하루 정말 열심히 살았는데 문득 든 생각. 열심히 하는게 중요한게 아니다. 잘 하는게 중요하다. (젝일!)

- gmail 안 읽은 메일을 0개로 만들었다. 이게 몇년 만이더냐!

-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좋아하는 걸 하기 위해 지금은 싫어하는 일을 참고 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걸 하기 위해 다른건 다 포기하고 좋아하는 것만 하는 사람. 전자는 어느 샌가 싫어하는 일이 익숙해져 살고, 후자는 크게 성공하거나 크게 욕을 먹는다.

자신에게 따금한 이야기를 해 줄 수 있는 가족 이외의 사람이 옆에 있다면 그건 큰 축복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런 사람과는 관계를 형성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상대에게 애정이 없으면 아픈 말 못한다. 일반적으로 '우호 관계 상태'를 선택하고 침묵 하기 때문이다.

'솔직(쿨)하게 의견을 표시했을 뿐'이라는 식으로 면죄부를 받았다 생각하겠지만 그것이 타인을 상처주는 것에 대한 변명이 될순없다. 단지 본인 편한대로 이야기하고 배려하지 않았을 뿐이다. 그리고는 본인은 뒷끝없다는 식으로 마무리하는 사람들은 최강 언쿨!

- 사람들은 종종 호기심에 눈이 멀어 자기 자신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를테면 "난 정말 괜찮으니까 이야기해봐봐!"와 같은 식으로.

- 비판만 하지 말고 대안을 이야기하라며 오히려 아랫사람을 나무라는 경우가 있는데, 아랫사람이 문제도 알려주고 대안까지 알려주면 대체 당신은 그 자리에 왜 앉아 있는건가?

- 독서량이 줄어든 이유를 알았다! 회사랑 집이 너무 가까워 졌기 때문이다! (책은 지하철에서 읽어야 제맛!)

- 우리는 "지식"을 늘이는 것 만큼이나 "지혜"를 늘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너무 뻔한 이야기라 와닿지 않는다는 생각이 드는가? 그렇다면 현재 우리나라 정치인들을 떠올려 보시길.

- 가르치는 사람 입장에서 '지식'과 '지혜' 중 어느 것에 집중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지식은 개인이 노력하는 만큼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 하지만 지혜는 그렇지 않다. 우리 선배들이 집중해야할 것은 지혜를 전하는 것이다. 
 (: 교육기관 NHN Next의 선배에게 한 이야기)

- 오늘은 12월31일. 사무실 저편의 누군가가 조심스레 물었다. "내일… 쉬는 날이죠?" 순간 하던 일을 다들 멈추고 잠시 침묵. 그리고 누군가 자신없는 목소리로 대답. "쉬는 날… 아닌가요? " (…) … 뭐.. 뭐지.. 이사람들은…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