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790,3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2 hit, Yesterday 120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11.11.25 17:51
#1.
내일 (26일,토요일)은 상암동에서 Agile Korea라는 애자일 컨퍼런스가 열립니다.

http://agilekorea.org/?page_id=83

회사나 기업에서 준비하는 컨퍼런스가 아닌, 커뮤니티의 사람들이 모여 준비한 컨퍼런스 입니다.

국내에서 순수 애자일만을 주제로 멀티 트랙을 가진 컨퍼런스가 개최된다는 것 만으로도 사실 가슴뛰는 일입니다. 사실 최초의 seed가 된 건 저의 친구이자 멘토이자 동료인 황상철님의 발언으로 부터였습니다.

"국내에서도 애자일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싶다."

말하면 이루어 진다더니 그렇게 된 걸까요? :)

현재 황상철님을 비롯하여 많은 분 들이 오거나이저로 행사를 준비하고 계십니다. 저도 일원 중 하나로 부족하나마 일을 돕고 있습니다. 오셔서 보실때, 어쩌면 처음이라 다소 서툴수는 있겠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
세션중에 '애자일 실천법에 대한 만담'이라는 세션이 있습니다. 황상철님과 함께 진행하는 세션인데요, '만담'이라는 방식을 선택한 이유는 이렇습니다.

- 애자일은 테크닉과 문화가 결합한 독특한 형태이다.
- 단순히 내용을 전달하는 것을 넘어 함께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 가는 세션을 만들어 보고 싶다.
- 그리고 좀 더 편하게, 좀 더 깊숙하게 현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다.

그래서 좀 더 도전적인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하려 하는지는 황상철님이 올리신 글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되실 것 같습니다. 

#3
아! 그리고 광고 하나 더! 

컨퍼런스 마무리 후에 OST라는 행사가 열리는데요, 제가 host를 맡은 테이블의 주제는 이렇습니다.

"인생이 피곤한 사람들을 위한 쉼터"
 

하루 종일 머리를 많이 쓰셨다면, 이 시간에는 우리의 정서를 다듬어 보는 시간을 가져볼 생각입니다.

#4
자! 그럼 참여하시는 분들은 내일 뵙겠습니다.
다행히도 내일은 날도 오늘 보다는 좀 더 따뜻해 진다고 하네요.

그럼 편안한 금요일 저녁 되세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